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공유경제

‘별점의 공포’..일방적인 해고로 내 몰리는 타다 기사들

“5.0 기준에 한 달 평균 별점이 4.8 미만이면 서비스 교육을, 3개월간 평균 4.8미만이면 해고한다고 통지하니 잠든 고객들 눈치 보느라 재채기도 참아야 했어요. 그런데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을 때 제가 어떤 잘못을 했는지 궁금해서 타다 회사 측에 요청했지만, 끝까지 알려줄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며, 제가 고객 만족을 못시켰으니 별점이 낮은 거 아니냐는 말만 하더라고요.” 지난달 25일 이데일리 스냅타임은…

쏘카 ‘편도핫딜’ 주차 요금 모르고 예약했는데, 취소하면 위약금?

“‘편도핫딜’이라고 해서 무료라고 적혀 있어서 기분 좋게 예약했는데 주차 요금이 이렇게 비쌀 줄 몰랐죠. 택시 타는 게 더 좋을 것 같아서 취소하려니까 위약금에 차량 이동 비용까지 지불해야 한다 해서 깜짝 놀랐어요” 쏘카 측에서 운영 중인 ‘편도핫딜’ 서비스는 편도로 이용하는 고객에 한해서 쏘카존으로 차량을 돌려놓는 고객들에게 대여료를 받지 않고 이용할 수 있게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하지만 무료라고 광고하고…

쏘카·그린카 ‘무료편도’, 차 가져다 주면서 주차요금까지 내라고?

“무료 편도라 이용했는데 주차장 요금을 소비자가 지불하라면 소비자는 주차장 요금 내고 차를 업체가 원하는 곳에 운반해주는 탁송기사가 아닌가요?” 평소 카셰어링 애플리케이션을 자주 이용한다고 밝힌 김세문(가명·28) 씨는 카셰어링 업체에서 제공하는 무료 편도 시스템이 소비자를 기만하는 업체들의 상술이라고 지적했다. 소비자들이 무료 편도로 차량을 옮겨주지 않으면 어차피 업체에서 인건비와 주차 요금을 결제하고 차량을…

[2030 소비 NEW] 20대는 지금 ‘구독경제’ 중

대학생 남규진(가명·27) 씨는 얼마 전에 모 쇼핑사이트에서 생수 정기배송이란 걸 알게 되어 신청했다. 자취를 하면서 예전엔 항상 근처 마트에서 물을 사왔었지만 이제는 매월 신청한 날짜에 자취방 문 앞으로 물이 배송된다. “어차피 물은 매달 마셔야 한다. 정기배송 신청만 해놓으면 번거롭게 물을 살 필요도 없고, 마트보다 싼 가격에 배송까지 해주니까 훨씬 편한 것 같다.”라고 그는 말했다. '소유'에서 '구독'으로의…

공유의 시대…’커먼즈’ 운동을 아십니까

공유경제 시대가 도래했다. 사람들은 차를 사는 대신 ‘쏘카’를 이용해 차량을 공유한다. 택시가 승차난을 해결할 수 없자 ‘타다’, ‘카카오카풀’이 승차공유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선다. 에어비앤비, 스페이스클라우드 등 공간을 공유하는 서비스 또한 등장한 지 오래다. 여러 가지 애로사항은 존재하지만, 변화는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 커먼즈(Commons)운동 또한 하나의 공유방식이다. 커먼즈 운동은 국가의 개입을 통한 토지의…

“여성과 여성, 사람과 사람을 매칭하는 카풀”

작년부터 카풀(Car pool·차량 승차 공유 서비스)이 식을 줄 모르는 논란 속에 있다. 전 세계가 기술의 발전으로 거스를 수 없는 공유 경제의 흐름 속에 있는 반면에 기존에 존재하고 있던 산업의 반발과 규제를 조정해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혼란스러운 시점이지만 차량 승차 공유를 단순히 물리적 이동수단을 공유하는 용도가 아니라 이용자들의 관심사 교류를 통해 새로운 누군가와 소통할 수 있는 문화 커뮤니티로 만들고자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