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관광객

[밑줄 쫙!] 외국인 관광객 2000만 향해 가즈아~~~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외국인 관광객 1725만 명, ‘역대 최고’ 올해 외국인관광객(12월 26일 기준) 숫자가 1725만명을 넘어섰는데요. 기존 최대치였던 2016년 1724만 명을 넘어선 기록이에요. 역대 최대 방문수에…

[촬영후기]이태원에서 한복 입고 외국인 친구 사귀어 봤다!(영상)

유종대왕과 공사또의 대결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륵주륵 나는 무더운 여름날, 촬영을 위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이태원에 갔다. 통풍도 잘 되지 않는 한복을 입고 이태원 여기저기를 돌아다닐 생각을 하니 눈앞이 깜깜했지만, 지난번 '홍대 흑당 버블티' 승부에서 고배를 마셨기에 투지를 불살랐다. 오늘 미션은! 바로 이태원에서 외국인 친구 사귀기! 하지만 그렇게 쉽게 친구만 사귄다고 끝나는 미션은 아니다. 노래방에서…

[갑자기 배낭여행] 아름다움 뒤 아픈 역사…기독교 1호 국가 아르메니아

“‘예레반(Yerevan)’은 한번 가볼 만해요. 정말 좋아요.” 계획에 없던 아르메니아(Armenia) 여행을 떠나게 된 건 바로 이 말 때문이었다. 조지아(Georgia) 수도 트빌리시(Tbilisi)의 한 숙소에서 만난 한국인 여행자는 자기 여행 얘기를 하다가 갑자기 아르메니아 수도 예레반을 추천했다. 무슨 매력이 있는지는 가보면 알 거란 말만 짧게 덧붙였다. 그러고 나서는 다시 여행 얘기를 계속하는데, 이미…

폭염탈출…여름나기는 물 속이 최고 아니겠니?

돈도 덜 들고 시원하게 놀 수 있는 바다라도 갈까 싶지만 이내 생각을 접는다. '어차피 물도 더러울 거고, 사람 많아서 제대로 놀지도 못할텐데...' 이는 어쩌면 바다를 갔던 사람들, 혹은 가고자 했던 사람들이 한번쯤 겪었을 고충이다. 넓은 바다를 실컷 수영하고 싶지만 여기저기 치이는 사람들 때문에 쉽지 않은 일이다. 더군다나 우리가 생각하는 에메럴드빛 바다와 현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