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국민대

“등록금 아까운데 휴학도 못 한대요”…서러운 신입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전국 대학 대부분은 비대면 온라인 강의를 실시했다. 사상 첫 온라인 개강이다보니 시험 공정성 논란, 과제 중심 진행 등 문제들이 속출했다.이 때문에 등록금에 비해 강의의 질이 떨어진다는 의견들이 많다. 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에도 대부분의 대학들은 응답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대학생들은 휴학을 고려하고 있지만 그마저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내 일부…

“학과 지식으로 서로 협력해요”… 대학-사회적기업 ‘윈윈’

대학과 사회적기업의 협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회적기업은 학생들로부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공받아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학생들은 강의실에서 배운 지식을 경영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경험을 한다. 학생들과 사회적 기업의 협업이 '윈윈(win-win)'작용을 하는 것. 학생들은 "머릿속에만 있던 지식을 현장에서 적용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지만 뿌듯함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학생들로부터 도움을 받은…

“집에서 캠퍼스 즐겨요” 대학가의 사회적 거리두기

홍익대 20학번 새내기인 이정호(23·남)씨는 총학생회가 주최하는 온라인 신입생 체육대회에 참여했다. 출전 종목은 ‘리그 오브 레전드’. 같은 과 동기들과 5명으로 팀을 이뤄 출전했다. 이씨는 "함께 게임 전략을 짜며 팀원들과 더 친해졌다"며 "코로나 사태 이후 기대하던 대학생활을 하지 못해 우울했는데 온라인 체육대회를 통해 동기들과 소통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각 대학의 대면 강의가…

“정치적 쟁점 부담 vs 인권문제로 바라봐야”

“설치 후 정치 쟁점화될까 우려…교내 구성원 간 이견도 많아” “정치적 해석이 더 문제…위안부 문제 인권 차원서 바라봐야” “건추위 모금액 사용내용 분명히 밝혀라”…‘學·學갈등’ 조짐도  대학 내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국민대 학생들이 학교 측의 건립 불허로 좌초 위기에 빠졌다. 지난달 29일 국민대 본부는 학생들이 자체적으로 모금활동을 벌여 만든 평화의 소녀상을 학교 내에 설립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