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근로기준법

“점주 가족 잔소리 싫어”…실질 사업주 따져야

지난해 여름에 학교 앞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어. 거기 점장님은 젊고 신사적이셨는데 매장에는 잘 나오시지 않으셨어. 대신 점장님 어머니가 매장에 자주 나오셨어. 근데 이 분은 매장에 나올 때마다 온갖 잔소리를 하셨지. 예를 들어 “매장에 커피나 시럽을 조금이라도 흘리면 곧바로 닦아라”, “누구누구는 왜 이렇게 맨날 흘리냐”, “일 한지 두 달이 넘었는데 아직도 실수하느냐” 등의 말을 했지. 또 다른 직원들과…

손님 폭언·폭행 갑질엔 형법으로 대처하세요

사례1. 지난해 여름 편의점 알바를 하고 있었어. 50대 초반으로 보이는 아저씨가 들어와 물건을 샀지. 그때 난 그 아저씨한테 봉투 값 20원인데 필요하냐고 물어봤지. 그랬더니 갑자기 혼자 씩씩대면서 “아가씨, 요즘 봉투 값 때문에 살인 난 거 모르냐, 소리소문없이 죽고 싶어. 길 가다가 조심해”라고 하는 거야. 며칠 동안 퇴근길이 정말 무서웠어. 사례2. 어느 날 어려 보이는 여성이 들어와서 술을 사려했어. 그때 난…

편의점 알바의 생각, 들어는 봤니?

“알바 월급 주고 나면 남는 게 없다” “일이 어려운 것도 아닌데 그에 비해 임금이 너무 높은 것 같다”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대한 고용주의 입장이다. 이러한 고용주의 입장에 동의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라고 하면 일이 쉽고 한가할 때는 자유시간을 즐길 수 있는 등 상대적으로 편한 일로 여기기 때문이다.  그동안 언론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편의점주들의 비용부담과 같은…

“주휴수당 아세요? 꼭 챙기세요”

사례1. 인천 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일하는 박모(22)씨. 그는 주휴수당이라는 임금 자체를 모르고 올해 초부터 근무해 왔다. 최근에 이 수당에 대해 알게 됐지만, 편의점 주인이 당연히 주지 않을 것 같아서 물어보지 않았다고 했다. 사례2. 지난해 서울 회기동 인근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정모(23)씨는 일하는 동안 꼬박꼬박 주휴수당을 받았다.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주 3회 일을 해 주휴수당 수급 요건을 충족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