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기부금

기획부터 제작까지 KBS 아나운서들의 ‘언더퀴즈’ 화제

유튜브 채널 ‘언더퀴즈’는 처음부터 끝까지 KBS아나운서들의 노력으로 탄생한 독특한 재능 기부 프로그램이다. 주인공은 김보민, 이승연, 오언종 아나운서다. 이들은 연예인에게 한국어 퀴즈를 내고 성공한 문제만큼 소아암 환자들과 소아병동에 장기입원중인 어린 환자들에게 기부한다. 기부자의 명의는 퀴즈에 참여한 연예인이다. 자극적인 콘텐츠가 넘쳐나는 유튜브 세상에 건전한 기부 채널 운영을 위해 고군분투 중인 김보민, 이승연…

타기만해도 기부 “연말에 기부영수증 발급해 드려요”

“어느 날 우연히 탄 어떤 손님이 제 사업아이템을 듣더니 ‘이거 대박’이라며 5000만 원을 주겠다고 해보라는 거예요. 그리고 그날 돈을 받았어요. 며칠 동안 잠을 못 잤죠” 지난 24일 청담동에 있는 한 카페에서 기부하는 대리운전회사, 마중물 대리를 운영하는 장경훈 대표를 만났다. 그는 온화한 얼굴에 인자한 미소로 “오는 길이 어려우셔서 어떡했냐”며 대화를 시작했다. 장경훈 대표는 2011년 5월 1일부터…

편견·인권유린 ‘민낯’ …후원단체 ‘빈곤 포르노그라피’

후원단체 광고, 과장·극단적 가난 연출…인권유린 문제까지 “빈곤 포르노그라피 없어져야 할 때”…정부, 모니터링 확대 큰 눈망울에 눈물이 가득히 고인 아이들, 팔다리와 갈비뼈가 앙상한 아이들, 정수되지 않는 물을 마시는 아이들의 모습은 후원단체의 광고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가난하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아이의 모습을 통해 동정심을 유발한다. 이른바 ‘빈곤 포르노그라피(Poverty…

“길거리 기부, 왜 강요하죠?”

‘사이비종교 전도인 줄 vs 기부 필요성 환기 필요’ “금전보다 참여형이 효과적…문화로 정착시켜야”  대학생 이부연(24)씨는 최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을 지나다 한 환경단체의 길거리 기부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에 스티커를 붙인 후 단체에서 나온 직원의 설명을 5분가량 들었다. 그런 다음 정기후원을 해달라는 부탁을 들었다. 이씨는 “이동 중에 불러 세워서 기부 캠페인이 아니라 사이비 종교…

고려대 400억 기부 노부부…세액공제 받을 수 있나?

노부부, 소득있다면 기부금 세액공제 가능 고려대, 교육 목적 사용시 증여세 면제 대상 지난달 25일 고려대에 400억원을 쾌척한 노부부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김영석(91)·양영애(83)씨 부부는 평생 과일 장사로 모은 전 재산을 아들의 모교인 고려대에 기부했다. 200억원 상당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일대의 토지 5필지와 건물 4개동의 부동산을 먼저 기부한 이들 부부는 이후 200억원 상당의 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