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배출

소각 폐기해야 하는 폐의약품… 현실은 쓰레기통 직행

경기도 고양시에 거주하는 허진숙(52·여)씨는 폐의약품을 버릴 때마다 약국을 찾는다. 허 씨는 알약은 알약끼리, 물약은 물약끼리 분류해 약사에게 가져간다. 폐의약품을 건넬 때면 종종 싫은 티를 내는 약사도 있다. 적은 양을 버릴 땐 약국까지 가기가 귀찮기도 하지만 꼭 약국을 찾는다. 그는 “폐의약품을 음식물과 버리면 동물 사료에 섞여 결국 우리에게 돌아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쓰레기로 버려도 흙과 섞여…

[인터뷰] “청년·청소년 위한 환경운동 만들어 나가요”

"청년들이 사회운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생기면 좋겠어요" 홍다경 지지배 대표는 “청년들이 창의적인 사회운동을 이어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입을 열었다. 홍 대표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청년 동아리 ‘지지배’를 운영 해왔다. 지지배는 ‘지구를 지키기 위한 배움이 있는 곳’의 약어로, 청년 및 청소년들에게 분리배출을 교육하는 환경운동 동아리다. 기성세대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기존 환경 단체들과…

[카드뉴스] 바나나 껍질은 음식물 쓰레기? 일반 쓰레기?

바나나 껍질은 음식물 쓰레기? 일반 쓰레기? “바나나 껍질이 일반 쓰레기인 줄 알고 버렸는데 같이 버린 택배 송장으로 추적해서 10만 원 과태료 고지서가 날라 왔더라고요. 바나나 껍질이 음식물 쓰레기인지 처음 알았어요” - 관악구 주민 김명철(가명·32) 씨 음식물 쓰레기와 일반 쓰레기 배출 기준이 복잡해서 어렵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