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버스

광복의 주역 독립운동가…도심 속 버스에서 만나보세요

“이번 정류장은 ‘서울역버스환승센터, 강우규 의거 터’입니다” 퇴근길 버스 안, 눈에 익은 노선을 따라가는데 낯선 설명이 귀에 꽂혔다. '강우규 의거 터'. 버스 안 노선도를 눈으로 찬찬히 살피다 새로 붙여진 지 얼마 안 된 정류장 명칭을 발견했다. 올해 초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 추진계획’의 하나로 김구·안중근·유관순·이회영·윤봉길 등 총 15명의 인물과 그 활동을 정류소에 함께…

[갑자기 배낭여행] 킬리만자로 고산병에 죽을뻔…최악 순간 톱2

첫 여행의 추억은 강렬하다. 가장 좋았던 순간을 생각해보면 ‘이것도 좋았고, 저것도 좋았지’하면서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하지만 가장 싫었던 경험을 떠올려보면 ‘그건 바로 이거였어!’하는 확답이 나오기 쉽다. 소매치기 당한 일, 현지인에게 속아 돈을 날린 일, 중요한 비행기나 버스를 놓쳤던 일 등등. 싫었던 기억은 사람의 뇌리에 훨씬 깊게 박히는 것 같다. 생전 처음 혼자 떠나는 배낭여행에 좋은 일만 가득하긴 어렵다.…

[카드뉴스] 철도의 날이 6월 28일이 된 이유는?

◇ 6월 28일은 철도의 날! ◇ 매년 6월 28일은 철도의 날입니다. 철도의 날은 기간 교통수단으로서의 철도의 의의를 높이고, 종사원들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하여 지정한 날입니다. ◇ 본래 노량진-제물포간 최초로 철도가 개통된 1899년 9월 18일을 철도의 날로 기념했으나, 일제 잔재라는 비판에 따라 2018년부터 철도의 날을 6월 28일로 개정했습니다.…

“모든 약속은 서울에서”…경기도 사는 대학생은 웁니다

“항상 너무 서울 위주로만 생각하잖아요. 저희는 서울로 약속을 정해서 가려면 한 시간 반 넘게 가야 할 때도 있는데 서울 사람들은 40분도 멀다고 하니까 조금 불편할 때도 있죠. 뭐 서울에 살지 않는 게 죄라고 한다면 어쩔 수 없긴 하죠.” 인천에 거주하는 대학생 박가람(가명·24) 씨는 서울에 사는 친구들과 약속을 정할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했다. 박 씨는 서울 소재의 대학을 다니고 있어 친구들과의 약속도…

[밑줄 쫙!] 버스노조 파업 예고…돌아와요 정류장에!

보고 싶은 기사만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여러분은 어떤가요?  긴 글(심지어 이 글마저도)은 진짜 싫어. 본론만 이야기해줘. 항상 세 줄 요약을 찾아 나서는 여러분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잠깐만요! 뉴스 보고 갈게요! 첫 번째, 버스 타니? 그럼 조기 기상이야~ 전국자동차노조연맹 버스노조가 오는 15일 전국적으로 버스 파업을 실시하겠다고 예고했어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출근족들은 대체 수단을 찾아야 해요.…

“혼자선 버스도 이용 못 해” 갈 길 먼 휠체어 장애인 이동권

“아침에 지하철을 타면 출근 시간에 왜 나왔느냐고 뭐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심지어 나이 드신 분도 아니고 30대 정도로 보이는 분이 바빠 죽겠는데 왜 타서 귀찮게 하느냐고 휠체어 좌석으로 빨리 가라고 욕하면서 소리치시더라고요” 지난해 7월 신길역에서 시청역 구간에서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에서는 지하철 승하차를 반복하는 휠체어 탑승 운동을 진행했다. 당시 단체는 2017년 신길역 휠체어 리프트 이용 중 장애인이…

[작심7일]귀찮고 불편함 연속..버스 탈때는 요금 두배

‘카드 공화국’에서 현금 10만원으로 일주일 살아보니 카드 없다고 해서 돈 아끼는 건 아니야… 그냥 돈 잘 쓰고 쉽게 행복 할래요. ‘잘 가요. 잠시나마 행복했어요.’ 평소 생각 없이 카드를 긁는 탓에 월급은 통장을 스쳐 지나가고 곧 ‘텅장’(텅 빈 통장)이 된다. 황금 돼지해를 맞이해 소비습관을 점검하고자 카드를 쓰지 않고 현금만 쓰기로 다짐했다. '돈 없이 돈 쓰는 사회'에서 살아남기…

삼성페이로 교통카드 쓰고 할인 혜택도?

후불 교통카드 서비스는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하는 직장인과 학생들에게 필수적인 기능이다. 신용카드사는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교통카드 할인 혜택을 탑재한 카드를 출시했다. '신한 B.Big 카드', '하나 마패 카드', 'KB국민 청춘대로 톡톡 카드' 등이 대표적이다. 같은 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해 이용할 경우 교통카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없다. 이는 카드사와…

타인은 지옥이다…”어르신들 지하철 ‘새치기’ 당연한가요”

다들 졸리고 피곤한 출근길,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예민함과 짜증이 극대화하는 시간이다.  이 모 씨도 그렇다. 그런데 안 그래도 힘든 출근길에 유독 이 씨를 화나게 하는 것이 있다. 힘들게 사수한 자리마저 얄밉게 뺏어가는 '어른들'이다. 나이 많으면 새치기도 당연한가 봅니다 출근길, 특히 1호선과 2호선, 공항철도 등은 사람이 너무 많아 서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나마 벽에 기대서 갈 수 있다면 '나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