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스무살의 낮잠시간
브라우징 태그

‘커피 담배 술’에 빠져 있는 20대

21세기는 경쟁사회다. 청춘들도 남들보다 치열하게 살다 보니 골머리 쌓는 건 기본이거니와 스트레스에 밤잠을 설친다. 잠깐이나마 조여 오는 숨통을 틔워주는 해방구로 청춘들은 '카페인·니코틴·알코올'에 의지하며 불안한 미래를 달랜다. 지난 5월에 열린…

“넌 아닌 거 같지? 너도 젊은 꼰대야”

나이가 많은 선배나 직장 상사가 자기 주장을 남에게 강요하거나 젊은 세대를 비판할 때 사람들은 말한다. "완전 꼰대네. 틀딱충은 꺼져" 자신에겐 관대하면서 다른 사람에겐 간섭과 오지랖을 일삼는 그들을 '꼰대'로 여긴다.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

타인은 지옥이다…도로 위 무법자여서 행복합니까

역주행으로 모녀 4명을 다치게 한 6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남 합천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A(69)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40분께 국도 33호선 신평교차로 부근에서 스포티지 차량을 몰다가 모닝 승용차를…

꼰대 사용설명서 – “술 강권 안 할게”

2년차 직장인인 이원석(가명·29)씨는 첫 회식 전 상사의 다음과 같은 말에 '요즘은 정말 강권하지 않나봐' 라고 착각했다. "요즘은 술 강권 안 하지. 편하게 마셔요." 하지만 술자리가 무르익기 시작하자 상사는 말을 바꿨다. '술을 잘 마시는 것도 능력'…

술 마시면 과식하게 되나?

술을 마시는 날에는 평소보다 더 많은 음식을 먹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들지 않나요. 정말 술을 마시면 더 많은 음식을 먹게 될까요. 미국…

술 없는 축제, 그 후

# 술은 금지, 혼란만 남은 대학축제 올해 봄 대학 축제는 ‘혼돈’ 그 자체였다. 교육부가 ‘대학생 주류 판매 금지’ 공문을 갑자기 내린 후 대학 축제에서 술을 판매하는 일이 사라졌고, 학생들은 혼란을 겪어야 했다. 이를 보는 기성세대는 이제야 축제가…

주점, 기성세대는 되고 우리는 안된다?

올해 졸업할 예정인 이지영(24·여)씨는 이번 축제가 학생으로서 즐기는 마지막으로 축제다. 그래서 이씨는 공강임에도 학교로 향했다. 여기저기서 울리는 노랫소리와 음식 냄새가 이씨를 반겼다. '이제 이 축제도 마지막이구나'라는 생각에 이씨는 더 열심히 축제를…

대학 축제, 술 못 마시나요??

이 달 초 각 대학은 교육부로부터 공문 한 장을 받았습니다. 대학 축제에서 주류를 판매하는 것은 주세법을 위반하는 것이므로 대학에서 이를 방지해달라는 것인데요. 교육부의 공문에 따라 학내 회의 끝에 '술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