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온라인수업

소송전으로 비화한 등록금 반환 요청… 학생들간 ‘갑론을박’

“등록금 반환 소송은 너무 과한 것 같아요.”, "실기수업도 못했는데 등록금 전액을 내는 것은 아깝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대학 등록금 반환을 둘러싼 학생과 대학측의 이견이 결국 소송전으로 비화했다.  이와 관련 학생들 간의 ‘소송은 지나치다’, ‘등록금 반환 요구는 당연한 권리다’ 등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는 기자회견을 열고 등록금 반환…

[르포] “80일만의 등교는 좋지만 코로나 불안감 여전”

“오랜만에 학교에 가니까 진짜 고3이 된 것 같아 좋아요.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커서 제대로 공부를 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20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이다. 초·중·고교생 가운데 처음으로 등교 개학을 맞게 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은 개학 후…

온라인 개학 시작… 교사들 “저작권 위반 아닐까?” 걱정

9일 사상 최초로 각급 학교에서 온라인 개학을 했다. 전례가 없다보니 시행 첫날 삐걱거리는 모습이 전국 각지에서 나타났다. 당분간 온라인 수업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교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 강의에 적용되는 저작권법 규칙이 복잡하기 때문이다.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학교 현장이 글꼴(폰트) 개발 회사 등 저작권을 보유한 회사와의 소송이 증가하고 있다. 교사들이 사용하는 수업준비물 가운데…

사상 첫 온라인 개학…저소득층·장애학생 어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사상 최초로 초·중·고교의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 어느 정도 예상된 시나리오였지만 교육 현장에서는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교사들은 온라인 수업만으로는 정규 수업을 대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학생들도 갑작스러운 원격수업 자체가 낮설기만 하다. 장애학생이나 저소득가구 학생의 경우 온라인 수업 과정에서 충분한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사이버 대학인가요”… 온라인 강의 확대에 대학·교수·학생 혼란 가중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며 서울지역 대부분의 대학들이 2020학년도 1학기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 연기된 기간만큼의 강의는 온라인을 통해 보충한다는 계획이지만 이를 두고 학생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서울 소재 대부분 대학 ‘온라인 강의’ 결정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숙명여대, 고려대, 경희대, 건국대 등이 개강 후 2주간 온라인 강의를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고 국민대, 성균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