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웹툰

“패러디? 베끼기?”… 퍼블리시티권 침해 논란

‘패러디’인가, ‘베끼기’인가. 최근 tvN에서 드라마 제작을 확정한 인기 웹툰 ‘여신강림’의 남자 주인공이 특정 연예인의 생김새와 매우 흡사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남자 아이돌의 인기를 웹툰에 이용했다'는 비판과 '해당 연예인측에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는데 무슨 문제가 되냐'는 주장이 맞서고 있는 상황. 최근 문화예술계에서 ‘퍼블리시티권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퍼블리시티권'이란…

“싱크로율이 100%여야 하나요?”…웹툰 원작과 다르면 악플

‘녹두전’, ‘쌉니다 천리마마트’, ‘미생’, ’좋아하면 울리는’…최근 화려한 캐스팅과 탄탄한 줄거리로 시청자들과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은 드라마다. 이 작품들은 모두 웹툰을 원작으로 제작한 2차 창작물이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원작 인기 이어받아 흥행하는 2차 창작물들 웹툰을 기반으로 창작한 다양한 드라마·영화들이 연이어 흥행을 하면서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의 제작이 빈번해졌다. 드라마나 영화의 원작이…

독자 고민 따뜻한 ‘한 컷 만화’로…무엇이든 그려드립니다(영상)

 '암 수술 받으신 아빠 생신이라 서프라이즈로 비행기 6시간 타고 찾아갔어요. 아버지 속마음이 어떠셨는지 그려주세요.' '가정주부 졸업하고 워킹맘으로 새출발하는 저를 그려주세요' 그의 인스타그램은 매일 독자들이 의뢰한 그림 요청 댓글로 북새통을 이룬다. 각양각색의 사연이 담긴 댓글들이 그의 손길을 거쳐 한 컷 툰(toon·만화)으로 다시 태어나기 때문이다. 지난 7월 '무엇이든 그려드립니다'를 주제로 연재를…

20대, ‘인싸’ 위해 돈 내고 콘텐츠 본다

소비력 떨어져도 친구 등 어울리기 위해 과감히 지갑 열어 ‘소확행·욜로 문화' 확산이 한몫…현재 삶에 무게중심 더 둬 대학생 배모(24)씨는 월 8900원을 주고 넷플릭스에서 영화와 드라마를 본다. 지하철에서는 월 7900원을 내고 유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해 음악을 듣는다. 점심을 컵밥이나 컵라면으로 때우는 한이 있어도 유료 콘텐츠 서비스를 이용한다. 한 달에 통신비만 8만원을 훌쩍 넘지만 아깝다고…

폭염탈출…더위하면 공포! 오금저리게 날려보자

24년 만에 기록적인 무더위가 찾아왔다. 곳곳에서 역대급 폭염을 견뎌내기 위한 여러 이색 방법들이 소개되고 있다. 무더위 속에서 온 몸에 소름이 돋을 정도로 시원해질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뭐니뭐니해도 공포 체험은 여름 무더위 나기 '잇'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1단계. 공포 웹툰 집 밖에 나갈 필요도 없고, 돈이 들지도 않는 가장 효율적인 여름나기 방법은 공포 웹툰을 찾아 읽는 것이다. 최소 비용으로…

웹툰의 재탄생 – 안나라수마나라

연극으로 재탄생한 안나라수마나라 나는 예술을 사랑한다. 그중에서도 음악, 공연, 웹툰, 영화는 특히 사랑한다. 그런데 공연과 웹툰을 함께 즐길 수 있는데다 내가 가장 사랑하는 하일권 작가의 <안나라수마나라>를 재구성한 연극이라니! 원작 웹툰이 워낙 뛰어난 작품이었기에 내용적인 면은 단연코 재밌을 것이라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