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위험

폭스테리어가 부른 안락사 논란…”입마개 단속 관리가 문제”

 "35개월 된 여아 물고 끌고 가... 아이가 바들바들 떨어", "불쌍해서 잠깐 빼줬는데..." 폭스테리어 개가 35개월 된 여아를 물어 견주가 곧바로 개의 목줄을 끌어당겼지만 여아가 그대로 같이 끌려간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의 개는 이외에도 많은 문제를 일으켰다고 한다. 피해 아동의 어머니는 “개가 심하게 물어뜯어 애가 바닥으로 내팽개쳐진 상태였다”며 “아이가 바들바들 떨더라”고 설명했다. 해당 견주는…

사연을 넘기다…약육강식의 세상, 생존력을 높이려면?

현실 청춘들의 고민에 책이 전하는 지혜 세상은 공평해야 한다고 하지만 불공평한 게 사실입니다. 모든 이의 삶을 반드시 공평하게 만들어야 할까요. 올림픽만 봐도 4년 동안 선수들은 모든 것을 걸고 연습에 몰두하지만 1등에 박수를 보내고 승자가 부와 명예를 독식합니다. 결과가 공평하게 평가된다면 그 누구도 노력과 열정을 그만큼 쏟지 않을 것입니다. 책 ‘철학의 힘’의 저자는…

What’s up 금융…사랑도 투자도 위험이 따른다

대학생 A씨는 여자 동기를 오랫동안 짝사랑해왔다. 다른 남자 선배와 함께 금융스터디를 하는 동기를 보면 마음속이 타들어간다. 허전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잔뜩 술을 마신 A씨. 술에 취한 그의 움직임처럼 주식 가격도 제멋대로. 이처럼 주가의 움직임에 정해진 규칙이 없어 주가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랜덤워크' 이론이다. 전문가들은 주가를 예측해 투자가치를 분석한다면 성공적인 투자가 가능하다는 믿음으로…

사연을 넘기다…민감함이 장점이라고?

아직도 민감함을 대개 까다롭고 비사교적이고 신경질적인 사람으로 받아들이고 있나요? 상처를 받아도 남들처럼 회복력이 강하지 않고 효율적이지 못하지만 질적으로 우수한 일을 해낼 수 있는 민감한 사람들. 아직도 민감한 사람들에 대해 오해를 하는 사람들에게 책 ‘센서티브’의 저자인 일자 샌드가 들려줄 이야기가 있습니다. 민감한 사람들은 행동하기 전에 기다리고 관찰하고 주의 깊게 생각합니다. 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