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브라우징 태그

음원

“1위 곡 관심 없어요”…음원 차트 외면하는 사람들

지난 5일 발매된 가수 오반의 신곡 ‘어떻게 지내’가 발매 6시간 만에 방탄소년단, 아이유 등을 꺾고 지니, 바이브 등 음원차트에서 실시간 음원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음원 사재기 논란이 다시 불거졌지만 가수 오반측은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당사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여전히 음원 차트의 공정성에 대해…

여름철 음원 차트 장악한 발라드…SNS·코인노래방 덕분?

올여름 음원차트는 발라드곡의 강세가 눈에 띈다. 8일 기준 멜론 실시간 음원차트에는 ‘헤어져줘서 고마워’, ‘술이 문제야’ 등 감성을 자극하는 발라드곡들이 상위권에 자리잡고 있다. 대중적인 인기를 가진 아이돌 댄스곡의 정체 또한 발라드 강세에 힘을 보탰다. 이런 곡들에 대해 누리꾼들은 SNS·유튜브 커버곡…

“불법 다운로드 옛말” 유료 스트리밍에 지갑여는 2030

대학생 박가람(가명.24) 씨는 지니, 넷플릭스, 푹, 티빙 등을 정기 결제하고 있다. 총 32100원 정도다. 점심값을 아끼기 위해 편의점에서 삼각 김밥을 사 먹는 경우는 있지만 유료로 콘텐츠를 소비하는 것에는 별로 아까운 마음이 들지 않는다. 최근 대학 학과 단톡방에는 "넷플릭스 같이 볼 사람 구해요.…

음원 사재기와 차트 조작, 처벌 조항 있지만 사례는 ‘미미’

밴드 칵스(THE KOXX)의 멤버이자 DJ인 숀이 음원 사재기와 차트 조작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악플러에게 선처는 없다고 밝혔다. 이렇게 몇몇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이 최근 들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 음원 사재기나 차트 조작이 명백한 처벌이 되는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