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재택근무

“환청까지 들려요”…코로나19로 층간소음 갈등 ‘폭발’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의 한 아파트에서 4년째 거주하고 있는 이모(33·여)씨는 최근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시작한 지난 4월께부터 최근까지 층간소음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다. 이씨는 "윗집에서 들리는 층간소음을 참다 못해 인터폰으로 조심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했다. 하지만 되레 황당한 일을 겪게 된 이씨. 그는 "윗집 주민이 찾아와 '아파트 안…

‘랜선 문화’·BTS·N번방 등 MZ세대를 관통한 2020 키워드

2020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세대와 국경을 망라하고 모두가 힘들었던 한 해였다. 외부 요인으로 인한 일상의 변화로 MZ세대 역시 힘든 한 해를 보냈다. 하지만 동시에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고 사회 참여에 앞장서는 등 MZ세대 특유의 대담한 면모를 보여줬다. 본지는 코로나로 인한 언택트 문화를 비롯해 방탄소년단(BTS), N번방 사건 등 소셜 플랫폼에서 두드러진 키워드를 중심으로…

“사장님, 재택근무하면 논다고요?”…재택근무는 대세

올 한해 동안 이어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대한민국 직장인의 업무 환경을 바꿔놓았다. 재택근무가 일상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잠잠해 질만 하면 거세지는 코로나 확산세에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이어지면서 재택근무가 길어지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재택근무 참여율이 5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재택근무의 효율성을 두고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재택근무 확대 속 ’데스크테리어’ 열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됨에 따라 재택근무가 확대되면서 집 안에 업무 공간을 마련하는 이른바 ‘홈오피스’ 트렌드가 생겨나고 있다. ‘데스크’와 ‘인테리어’를 합친 ‘데스크테리어(deskterior)’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직장인 뿐만 아니라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 사이에서도 책상 꾸미기는…

코로나19 사태 속 신입사원의 업무는 “적응, 또 적응”

“입사 후 얼마 안 돼 재택근무를 시작했어요. 일을 익혀야 하는 시점에, 재택근무로 일을 배우려 하니 어려운 점이 많더라고요. 선배에게 일일이 메신저로 물어볼 수도 없는 노릇이니까요. 적응에 시간이 걸렸어요. 코로나 19가 장기화하며 최근 정상 근무로 전환됐는데, 재택근무와는 업무 분위기가 달라 다시 적응 중이에요.” 국내 IT(정보기술) 기업에 다니는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세로 첫…

[코로나가 바꾼 풍경] ③코로나19, ‘이제는 생활이 되었다’

첫 번째/ 온라인으로 눈 돌린 문화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속으로 대한민국 예술문화계의 환경은 완전히 바뀌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인 곳이다. 영화, 연극, 콘서트 등 장르를 불문하고 내방객이 줄어들면서 업계는 고사직전이다. ◆ 문화계도 피할 수 없었던 코로나19… 잇따른 취소·연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4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공연들이 전격 취소되었다. 4월…

매일 ‘봐도 문제, 못 봐도 문제’…코로나로 다투는 커플들

서울시에 거주하고 있는 이주영(27·여)씨는 지난 2월 초 이후로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못하고 있다. 코로나 19가 수도권에서도 본격 확산하면서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커진 탓이다. 그는 "감염에 대한 두려움도 이해하지만 '몸이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는 말이 있듯이 오래 보지 못해 마음이 많이 떠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심화로 외출 줄이는 추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