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치마

“졸업사진을 꼭 치마입고 찍을 필요 있나요?”

'얌전한 디자인의 원피스나 투피스 치마 정장.' 공식처럼 이어지던 여대생들의 졸업사진 복장이다. 하지만 최근 몇 년새 여대생들의 졸업사진 의상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치마 대신 바지를 입고 화려한 화장과 머리 손질도 지양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불필요한 치장 비용을 줄이자는 여성들의 젠더 감수성이 반영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지난 2월 연세대를 졸업한 김모(여·24세) 씨는 지난해 가을 바지 정장에…

승무원 유니폼 ‘아름다움’에 감춰진 불편한 진실?

"다시 논란이 된 승무원 의상... 단정함 위해서 '화장실'도 참아야 하나" 2013년 8월 초  "단정한 승무원 의상의 비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된 바있다. 이 글에서는 동방항공 승무원 유니폼의 비밀이라며 한 승무원의 블라우스를 공개했다. 그 비밀은 블라우스 하단에 팬티가 달린 것이였다. 많은 누리꾼은 팬티형으로 되어 있는 아랫부분에 찍찍이나 똑딱이 단추가 달려 있을 것이라고 추론했다. 그런데…

스냅한컷…미니스커트

△몸매에 자신있는 여성이라면 누구나 숨겨진 각선미를 드러내고 싶은 욕망을 품고 있죠. 이러한 여성의 욕망 표출구로 탄생한 미니스커트는 영국의 의상 디자이너 매리 퀀트(Marry Quant) 여사의 발명품입니다. 퀸트는 1963년 긴 다리와 히프를 강조해 여성의 아름다움을 부각하려는 아이디어로 미니스커트를 창안했죠. 그러나 초기에는 도덕성을 잘라낸 옷이라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신사의 나라’ 영국에서 여성이 이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