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친구

“일회성 만남 예전이랑 달라요”

성관계 요구 ‘원나잇 스탠드’에서 벗어나취미 공유 등 다양한 목적 가진 만남 늘어SNS부작용 있지만 사람 만나기 순기능도 “저랑 치킨 시켜먹으실 분” “오늘 헌술(헌팅술집) 놀러 가실 분” 모 대학 커뮤니티에 올라온 일행을 구하는 글이다. 최근 대학생들 사이에선 목적지향적이며 단발적인 ‘일회성 만남’을 구하는 글이 유행이다. 대부분 혼자 먹기에 부담스러운 음식 혹은 배달 조건상 1인분 배달이 어려운 지역, 헌팅 술집…

시도 때도 없는 카톡…’안읽씹’ 사라지지 않는 ‘1’

"인스타는 하면서 카톡은 대체 왜 안봐" 대학생 장혜빈(22)씨는 진동하는 휴대전화를 힐끗 쳐다보곤 그대로 뒤집어 놨다. 수많은 메세지에 답장을 하기 귀찮아 안읽씹(메세지를 확인하지 않고 무시하는 것)을 한 것이다. 시시콜콜한 얘기에 일일이 답장하고 싶지 않았다. 이런 장씨의 태도가 불만인 친구들은 한마디씩 했다. 장씨는 메신저 하나로 인간관계 능력을 평가 받는 게 의아했다. 의미 없는 말에 답장을…

꼴도 보기 싫은 너, 내 SNS에서 나가줄래?

"우리 때는 이사 가거나 멀어지면 인연이 끊기는 게 태반이었어." 휴대폰이 없던 시대, 카톡이 없던 시대, 원치 않아도 영영 이별하게 되는 상황이 종종 발생했다. 반면 인터넷, SNS가 발달한 지금의 20대는 원한다면 오래전 헤어진 인연도 찾을 수 있다. SNS를 통해 새로운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렇게만 보면 지금의 20대는 인간관계의 풍요로움을 누릴 수 있는 것만…

조금은 싸가지 없어도 괜찮아

"(이)윤호, 요즘 변했어. 예전엔 진짜 착했는데... 싸가지 없어졌어." 건너 건너 들은 얘기다. 이씨가 얼굴 좀 보자는 친구의 연락에 '피곤하다'고 거절했던 날, 친구가 다른 이에게 이씨의 험담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이씨는 친구가 왜 자신을 험담했는지 이해했다. 과거엔 부탁하면 뭐든 들어줬던 이씨가 최근 들어 '거절'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거절할 줄 몰랐던 그 남자 본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