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클럽

[르포]제2의 클럽으로 변질된 ‘라운지펍’… 코로나19 재확산 뇌관?

지난 25일 오후 9시 클럽 등이 밀집한 홍대 인근. 지난 5월부터 서울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사실상 클럽들이 휴업에 들어갔지만 클럽 인근에는 수십명들의 젊은이들이 모였다. 이들이 입장을 기다리는 곳은 주류만 판매하는 라운지펍.  최근 라운지펍이 사실상 클럽과 유사한 형태로 운영된다는 사실이 청년들 사이에 공공연하게 알려지면서 클럽을 그리워하는(?) 젊은이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태원 간 게 죄는 아니잖아요”…과도한 신상털기에 ‘몸살’

“죄인이 된 기분이에요.” 지난달 25일 서울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저녁을 먹은 장모씨(28·여). 갑작스러운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장씨도 검사 대상자가 됐다. 하지만 장씨가 더 무서웠던 건 코로나19 확진여부가 아니라 그를 바라보는 사내의 따가운 시선이었다. 장씨가 이태원을 방문한 날은 지난달 25일로 잠복기인 2주가 훨씬 지난 상황. 혹시나 하는 마음에 상사에게…

[밑줄 쫙!]오늘부터 마스크 안쓰면 혼잡한 지하철 못 탄다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폭행당한 경비원의 억울한 죽음…청원 등장 지난 10일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근무한 경비원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어요. A씨의 유서 속 ‘억울하다’는 말에 따라 "저희 아파트 경비아저씨의…

“커밍아웃도 만남도 두려워요”…혐오대상 된 성 소수자들

“언론이 성 소수자를 향해 ‘저 사람들에게 돌을 던져라’라고 부추기고 있는 것 같아요.”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면서 ‘게이’를 부각한 일부 언론의 보도가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혐오를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보도로 부정적 시각이 많은 성소수자에 대한 이미지가 더 큰 타격을 입어 피해를 겪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언론보도 이후 아웃팅 현상까지…

[밑줄 쫙!] 군인·외국인까지…클럽에 코로나19 방역 ‘속수무책’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 용인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또 클럽?” 점차 잦아들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서울 시내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재확산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요. ◆전국 곳곳 누빈 ‘66번…

[코로나가 바꾼 풍경] ③코로나19, ‘이제는 생활이 되었다’

첫 번째/ 온라인으로 눈 돌린 문화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속으로 대한민국 예술문화계의 환경은 완전히 바뀌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인 곳이다. 영화, 연극, 콘서트 등 장르를 불문하고 내방객이 줄어들면서 업계는 고사직전이다. ◆ 문화계도 피할 수 없었던 코로나19… 잇따른 취소·연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4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공연들이 전격 취소되었다. 4월…

재개장 클럽 가보니…클럽 입구 1m 거리두기·실내는 ‘속수무책’

“클럽 거리로 향하는 사람들, 이번 주 들어 부쩍 늘었어요.” 지난 24일 오후 11시 강남 클럽거리로 향하는 택시 안. 택시기사 A씨는 “이번 주부터 클럽을 다시 개장한 것으로 안다”며 “며칠 새 클럽 거리 인근에서 사람을 많이 태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약 한 달간 시행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난 20일부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클럽 등 밀집시설에 내렸던…

“술로 소독하면 되죠”…클럽 대신 헌팅포차 찾는 청춘들

지난 8일 오후 11시 서울 강남역 인근의 한 '헌팅 포차'에 들어가려고 대기하는 젊은이들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헌팅포차는 호프집이나 포장마차처럼 소주, 맥주 등을 파는 일반 술집과 비슷하지만 가게 안으로 들어가면 다른 테이블의 이성과 즉석만남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강남을 비롯한 홍대, 이태원 등의 클럽 등이…

“다시 돌아올게요” 홍대 이어 강남·이태원 클럽 줄줄이 휴업

지난 5일 서울 마포구는 홍대 인근에 밀집한 클럽들과 함께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자율적인 휴업 운동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속해서 확산하는 상황에도 젊은이들의 클럽 방문율이 떨어지지 않는 것을 의식한 결정이다. 번화가에 위치한 클럽들은 밀폐된 공간인 경우가 많아 코로나19 확산의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 마포구는 홍대 클럽 투어협회와 협의한 결과…

“코로나는 남 이야기”.. 클럽에 모이는 청춘들

대학생 박주원(25·남)씨는 지난 25일 이태원의 한 클럽을 방문했다. 그는 클럽에 입장한 뒤 많은 인파에 놀랐다고. 박 씨는 “사실 코로나 여파로 클럽에 사람이 많지 않을 거라고 생각해 여유롭게 놀기 위해 클럽에 방문한 건데 막상 들어가 보니 사람이 꽉 차 있었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코로나19 '심각'… 클럽은 ‘불야성’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사망자만 13명(2월 28일 기준)에 이른다. 확진자는…

“예쁘면 회비 안 받아”… 헬스장 = 클럽? 성 상품화 논란

지난 4월 유튜브에 올라온 헬스 관련 영상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성 상품화’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다. 영상에서 한 헬스 유튜버는 “여자가 예쁘면 별안간 이득이 생기곤 한다”며 예쁜 여회원은 헬스장을 공짜로 다닌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어서 그는 “(예쁜 여자가) 한 달 정도 끊고 운동을 다니다 보면 팀장 트레이너가 와서 회비 안 받을 테니 편하게 운동하시라”며 “가능하면 사람 많은 저녁때 나와달라”고 얘기를…

폭염탈출…’뮤직 페스티벌’만 있으면 ‘OK’

연이은 폭염과 열대야로 온 국민의 불쾌지수가 치솟고 있다. 높은 온도와 습도로 체감온도는 40도를 웃돈다. 당분간 이러한 날씨가 계속 이어질 예정이라는 소식에 20대만의 특별한 여름 나기도 관심이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 따르면 '뮤직 페스티벌'은 20대가 꼽은 '최애 아이템' 중 하나다. 또 '최근 1년 내 뮤직 페스티벌 참여 경험이 있다'고 답한 20대는 59.3%로 10명 중 6명에 달했다. 지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