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현지지도

‘2018 북한 사건 사고’…김정은, 폴더 인사 왜?

2018년 북한을 돌아보다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 밤 평양역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중국인 관광객 사상자들을 후송하는 전용열차를 배웅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숨 가쁘게 돌아갔던 한반도 시계. 복잡하게 돌아간 국제 정세 따라 북한 내부도 많은 변화를 겪었다. 2018년 한 해 동안 북한의 사건 사고부터 변화까지 기억에 남는 7가지를 짚어봤다. 북한도

“선대 유훈 따르겠다”…북한, 경제 회복 주력

2018년 북한을 돌아보다②‘경제 건설’ 집중…고위급 현지 지도“안 되면 되게 하라”…외화벌이 ‘총력’김정일 경제 노선 이어나갈 것 ‘표명’ ’ 지난 7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의주화학섬유공장에서 간부들을 질책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북한은 경제 건설에 총력을 집중한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고위 간부들은 지속적인 현지 지도를 통해 활력을 도모하고자 했다.

북한, 대홍단 왕 감자 이어 ‘왕 배추’ 등장

배추 한 포기 10kg…김치에 제격왕 배추 원조는 ‘대홍단 왕 감자’김정은, 올해만 삼지연 세번 방문 북한이 최근 농업 생산량 증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홍단군에서는 올해 사상 최대 감자 수확량을 기록했고 평양에서는 10kg에 달하는 대형 배추가 재배됐다. 지난 10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삼지연 감자가루생산공장을 현지지도했다. ‘왕 배추의 등장’ 지난달 22일 북한 조선중앙TV에 대형…

‘첫눈’ 온 서울…평양에도 내려

24일 서울에 이어 이튿날 평양에 첫눈 관측 지난 24일 서울에 첫눈이 내리며 겨울이 성큼 다가왔음을 알렸다. 첫눈임에도 8.8cm가 내려 1981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평양에도 첫눈이 관측됐다. 북한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평양에 눈이 내렸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평양에 첫눈이 왔다’는 제목의 글과 사진을 실었다. 노동신문은 사진과 함께 “설경이 펼쳐진 대동강…

“과일군에선 과일이 많이 나요”…북한의 특이 지명

과일군·김책시, 김형직군, 김형권군, 김정숙군 등 김일성과 관계있거나 북한식 사회주의 색채 짙어 ‘과일군·낙원군·은덕군·김책시’ 최근 물꼬가 트인 남북관계로 평양, 개성 등 북한의 지명이 전보다 자주 눈에 띈다. 북한의 지명이 크게 낯설지는 않지만 찾아보면 꽤 독특한 지명을 가진 곳도 많다. 즉흥적으로 만들어진 지명부터 사람 이름이 붙은 지명까지 다양하다. 과일 생산 때문에 이름 붙여진…

김정은, 연이은 관광지 현지지도…대북 제재 돌파구 포석

“영덕군 온천지구 최고로 만들라” 원산 갈마지구는 방문만 세 번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원산-갈마 관광 지구 건설현장과 양덕군 온천 관광 지구를 현지지도 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만 온천 관광지구 두 차례, 원산 갈마 관광지구는 세 차례 방문했다. 북한의 관광지 개발이 앞으로의 관광 개방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양덕군…

‘황폐화’ 북한 산림…서울 면적 47배 훼손

북한 산림 “세계 황폐화 순위 3위” 정확한 수치 없어…대북제재 논란 지난 22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산림협력 회담이 이뤄졌다. 남북은 북한 내 중장기적인 산림 복구를 포함해 여러 가지 사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북한의 산림을 복원하고자 진행한 이번 협력 역시 대북제재 위반 논란을 피하지 못했다. 북한은 이에 대해 볼멘소리를 냈다. 북한은 국가 건설 초기부터 산림이 80%로 구성돼 있었으나…

김정은 최애 아이템 ‘화장품’…유해물질 검출

'제품 60여 개 육박하지만…' 유방암 일으킬 수 있는 파라벤 성분 발견 화장품 생산기술 남한보다 40년 뒤처져 지난 7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신의주화장품공장을 방문해 현지시찰을 진행해 북한 화장품 산업의 발전 방향을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화장품 공장을 공개한 것은 남한과 중국과의 회담 이후 앞으로의 경제 협력과 함께 공산품 경쟁에 대비하기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