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도 넘은 반일감정… 2세 여아 향한 무분별한 악플

日 2세 소녀 “한국에도 우동 있나요" 게시글에 악성댓글↑
도 넘은 악성 댓글에 2세 여아 부모 법적 대응방침
트와이스 사나 '연호 논란'과 비슷한 양상
전문가 "소모적인 갈등... 민간 교류 확충 통해 완화해야"

0

지난해 일본 동요 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뒤 한국 누리꾼에게 일약 화제가 된 무라카타 노노카(2)에 대한 도 넘은 악성 댓글이 지속되고 있다.

반일감정을 개인, 그것도 두 살밖에 지나지 않은 어린이에게까지 투영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일본동요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무라카타 노노카(2) (사진=유튜브 캡쳐)

 

“한국에도 우동이 있나요”… SNS서 악성 댓글 테러 

노노카 양는 지난해 11월 도쿄 롯본기에서 열린 동요 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노노카 양이 노래를 부르는 영상이 사회연결망서비스(SNS)상에서 인기를 끌며 노노카 양의 공식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 수는 24만명을 돌파했다. 노노카 양의 부모님은 노노카 양이 한국 동요를 부르거나 한국어를 배우는 영상을 올리며 한국 누리꾼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노노카양의 어머니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국 팬들이 팬아트를 많이 보내주신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노노카와 한국에 다녀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SNS에 게재한 일부 게시물이 한국 누리꾼에게 눈총을 받았다. 노노카양이 우동을 먹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에서 “한국에도 우동이 있나요?”라고 물은 부분이 화근이었다.

이후 노노카양의 질문에 ‘한국을 멸시했다’ ‘한국에도 귀여운 아이들이 있는데 왜 굳이 일본 아이 콘텐츠을 소비하냐’는 의견이 SNS상에서 대두됐다.

노노카양의 아버지가 “한국에 우동이 있냐는 질문이 아니라 한국에는 어떤 우동이 있냐는 질문이었다”고 해명했지만 도를 넘는 악성 댓글이 SNS상에 퍼져갔다.

 

법적 대응 입장 밝힌 노노카 부모님 

노노카양의 부모님은 한국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악성 댓글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노노카양 한국 공식 인스타그램 운영자는 지난 17일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꺼지라고 보낸 사람도 있다”며 “최근까지의 증거를 모두 모아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와이스의 일본인 멤버 사나는 인스타그램에 일본 관련 게시글을 올렸다 곤혹을 치렀다 (사진=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캡쳐)

유명 일본인에 대한 악성 댓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인기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인 멤버 사나(24)도 과거 비슷한 일을 겪었다. 

사나는 2019년 4월 인스타그램 계정에 헤이세이(平成)에서 레이와(令和)로 일본의 연호가 바뀐 것을 기념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곤혹을 치렀다.

‘일본 과거사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시점에서 이런 글을 굳이 올렸어야 했냐’는 의견과 ‘일본인이 일본 사회의 변화에 대해 개인적 감상을 말하는 게 무슨 문제가 되냐’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지만 결과적으로 사나는 무수한 악성 댓글에 시달려야했다.

 

소모적인 갈등… 민간 교류 확충 필요해

`조규헌 상명대 한일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일본 출신 연예인·인플루엔서에 대한 악성 댓글의 원인으로  ‘전통매체의 쇠퇴와 뉴미디어의 발전’을 꼽았다.

조 교수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관련해 ICJ 제소를 검토하는 등 한일관계가 침체된 와중에 일본 문화의 침투에 대해 거부감을 가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 교수는 “다만 게이트키핑 (뉴스 결정자가 뉴스를 최종적으로 편집하는 과정) 기능이 미약한 뉴미디어를 통해 일본 연예인·인플루언서가 노출되다 보니 그만큼 한국인의 반일감정을 자극할 요소가 많아졌다”며 “노노카양·사나에 대한 악성 댓글 역시 비슷하게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개인에게 반일감정을 투사하는 것으론 냉각된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며 “민간 차원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소모적인 갈등을 완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스냅타임 오지은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