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밑줄 쫙!] 국민의힘 오세훈, 안철수 꺾고 박영선과 맞붙는다

①문 대통령 부부, '국내 1호' 65세 이상 AZ 백신 접종자
②'첫날부터 능숙하게' 슬로건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 낙점
③"네 아빤 거지" 갑질 논란 맥라렌 차주, 결국 사과문 게재해

¾ß±Ç ´ÜÀÏÈĺ¸ ¼±Ãâ¿¡ ¹Ì¼ÒÁþ´Â ¿À¼¼ÈÆ (¼­¿ï=¿¬ÇÕ´º½º) Áø¼ºÃ¶ ±âÀÚ = ¾ß±Ç ´ÜÀÏÈ帷Π¼±ÃâµÈ ±¹¹ÎÀÇÈû ¿À¼¼ÈÆ ¼­¿ï½ÃÀå È帰¡ 23ÀÏ ±¹È¸ ¼ÒÅë°ü¿¡¼­ ¼Ò°¨À» ¹àÈù µÚ ÃëÀçÁø°ú ÀÎÅͺäÇÏ°í ÀÖ´Ù. 2021.3.23 zjin@yna.co.kr/2021-03-23 10:46:32/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집중하세요!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김정숙 여사의 접종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첫 번째/ 文 대통령 부부 AZ 백신 접종 마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어요.

이번 접종은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릴 G7 정상회의에 참여하기 위한 것이에요.

◆대통령 부부, 국내 1호 ‘만 65세 이상 AZ 백신 접종자’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서훈 국가안보실장,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장 등 청와대 관계자 9명도 함께 백신을 접종했어요.

문 대통령은 만 68세, 김 여사는 만 66세예요. 이로써 대통령 부부는 만 65세 이상 첫 접종자가 됐어요.

접종 후 30분간 보건소에서 대기한 후 별다른 이상이 없던 문 대통령은 청와대로 복귀했어요.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이 G7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필수목적 출국자를 위한 질병관리청의 규정에 따른 것이라 설명했어요. 이 때문에 영국 순방에 함께하는 김 여사와 더불어 청와대 참모진도 함께 백신을 맞은 것이에요.

◆G7 정상회의 참석과 더불어 ‘국민 불안감 해소’ 목적

청와대는 대통령의 백신 접종을 통해 AZ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도 접종 이유로 꼽았어요.

이날은 65세 이상 요양병원 입소자 등이 AZ 백신을 접종하는 첫날이었는데, 대통령이 백신을 맞으면서 AZ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을 잠식시키려 했다고 설명했어요.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AZ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가 국제적으로 확인됐다”며 “대다수 유럽 국가도 접종을 재개했고 질병관리청도 65세 이상까지 접종 대상을 확대했다”고 말했어요.

이어 국민들이 백신의 안전성을 신뢰하길 바란다는 당부의 말과 함께 “백신 접종은 자신의 안전을 지키며 집단 면역으로 우리 사회의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 강조했어요.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밝힌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두 번째/ 국민의힘 오세훈, 安 꺾고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 확정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꺾고 4월 7일 실시하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됐어요.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가 안 후보에 앞선 것인데요, 여론조사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무선 10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어요.

◆吳 승리엔 ‘국민의힘’과 ‘차별성’ 있었다

오 후보는 ‘차별성’을 전략으로 내세워 왔어요. 그는 스스로를 ‘첫날부터 능숙하게’ 일할 수 있는 후보라며 다른 후보와의 차별성을 강조했어요.

오 후보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의 후보라는 점도 승리 요인으로 꼽을 수 있어요. 잠시 국민의힘 지지층이 국민의당 후보인 안철수 후보에게 몰린 적이 있어요.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본 선거에서 사실상 ‘맞붙기’ 위해 보수 지지층이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줬다는 분석이에요.

오 후보가 중도층의 여론 역시 돌렸다는 해석도 존재해요. 기존 중도층의 표심은 비교적 안 후보에게 몰리는 경향을 보였어요. 하지만 오 후보가 ‘실용적 중도우파’ 행보를 보이자 표심이 분산됐다는 관측이에요.

당선 직후 오 후보는 “시민 여러분께 진 마음의 빚을 일로써 갚을 수 있는 날을 고대해왔다”며 “지난 10년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았다. 가슴 한 켠에 자리한 무거운 돌덩이를 이제 조금은 걷어내고 다시 뛰는 서울시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달라”고 호소했어요.

여론조사에서 자신에 밀린 안 후보를 향해서는 “위로와 감사를 드린다”며 “단일화 전투에서는 대결했지만, 정권 심판의 전쟁에서는 제 손을 잡아달라. 현 정권을 심판하는 길에 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어요.

단일 후보 발표 이후 안 후보는 오 후보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축하 인사를 보내며 “야권의 승리를 위해 힘껏 힘을 보탤 것”이라 밝혔어요.

야권 후보가 단일화한다고 해도 이미 후보 등록 마감일이 지났기 때문에 4월 7일 보궐선거의 투표용지에는 안 후보의 이름이 인쇄돼요. 다만 기표란에 ‘사퇴’ 문구가 표기될 예정이에요.

◆ ‘매표’ 논란된 박영선의 “서울시민 1인당 10만원 지급”

한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지난 19일 ‘서울시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 지급안’을 제안했어요. 지난 19일 서울 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의 보편적 재난위로금을 블록체인 기반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이에요.

박 후보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가 4차 산업혁명 분야의 투자와 관심을 늘릴 뿐만 아니라 지역 소상공인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 강조했어요.

KS서울디지털화폐는 서울시가 가치를 보증하면서 원화와 가치가 동등한 ‘전자화폐’ 구상, 즉 일종의 가상화폐를 말해요. 스마트폰으로 지급 및 결제가 가능해 편의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어요.

하지만 이를 두고 ‘매표’가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는 중이에요.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약 19조 규모의 추경안을 편성했음에도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중복 지원’ 할 필요가 있냐는 목소리가 거세요.

오세훈 후보는 박 후보를 향해 “10만원의 재난위로금은 공약의 탈을 쓴 신종 돈 봉투 선거”라며 “시민의 표를 시민의 돈으로 사겠다는 것은 파렴치하고 몰지각한 행위다. 시민의 자존심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력히 지적했어요.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세 번째/ “네 아빠 거지라 똥차 탄다”던 맥라렌 차주 사과해

부산 해운대구의 한 도로에서 “네 아빠 거지라 똥차 탄다”고 막말을 내뱉어 공분을 산 맥라렌 차주가 결국 사과문을 올렸어요.

사건은 지난 13일 오후 발생했어요. 미니쿠퍼 차주인 A씨는 22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맥라렌 차주인 B씨가 빠른 속도로 달리다 급정차하며 자기 앞에 끼어들었다고 설명했어요.

그리고는 B씨가 선루프 사이로 얼굴을 들이밀며 “얘들아 너희 아버지 거지다. 그래서 이런 똥차나 탄다. 평생 이런 똥차나 타라”는 말을 반복하고 돌아갔다고 주장했어요.

현재 A씨는 B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예요.

◆B씨 “A씨가 먼저 욕해…말다툼 와전된 부분 있어”

일명 ‘맥라렌 갑질’이라며 논란이 일자 B씨는 반박 글을 게시했어요.

B씨는 “제가 급정차한 후 끼어든 것은 사실이 아니며 천천히 진입했다”며 “뒤에 있던 미니 차주가 차량을 비켜주지 않으려고 제 차량을 가로막고 급브레이크를 밟았다”고 주장했어요.

뿐만 아니라 B씨는 A씨의 아내가 자신을 향해 “차도 렌트한 것이 아니냐”를 비롯해 동승한 여자친구를 비난하는 말까지 퍼부었다고 밝혔어요.

이어 “A씨가 먼저 욕설을 해서 나도 같이 욕을 하게 됐다”며 아이들 앞에서 아버지를 욕보인 것에 대해서는 “애들 있는 거 보고 참고 있다. 애가 뭘 보고 배우겠냐. 그러니까 거지처럼 사는 거다”라 말한 것이 와전된 것이라 전했어요.

◆결국 사과문 게재…”법적 책임 달게 받겠다”

하지만 A씨는 당시 CC(폐쇄회로)TV 영상을 공개하며 재반박했어요. 누리꾼들 B씨가 차에서 내린 후 아이가 탄 차량 선루프에 대고 욕설과 막말을 한 것을 집중 질타하기도 했어요.

논란이 커지자 맥라렌 차주 B씨는 커뮤니티에 사과문을 올렸어요.

그는 “제 잘못이 정말 큰 것을 깨달았고 가족들 모두 나의 잘못된 처신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며 “절대 어린아이들에게 상처를 입혀야겠다는 고의는 없었다”고 했어요.

이어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가 나진 않으니 잘못됐던 그때 나의 행동에 대해 사과 말씀을 드리려 한다”며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덧붙였어요.

경찰 측은 이번 사건을 교통사고조사계가 아닌 형사계 강력팀에 배정해 보복 운전 여부 등을 밝힐 것이라 전했어요.

 

/스냅타임 김세은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