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4천명 몰려든 서울시 마음건강 지원, 2천명 추가모집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서울시는 내일(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서울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 참여자를 2000명 추가 모집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5일 서울시는 불안, 우울감, 무기력감 등을 호소하는 청년에게 1대1로 무료 상담을 제공하는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자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청년으로 내달 1일 오후 5시까지 ‘청년몽땅정보통’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모집 결과는 8월 2일 발표되고, 회당 50분씩 최대 7번의 상담을 지원한다.

앞서 3월과 6월 진행된 마음건강 지원 사업에는 4000명이 넘는 청년들이 신청한 바 있다. 상담을 지원받은 청년들은 만족도 5점 만점 중 4.55점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온라인 자가검진으로 미네소타 다면적 인성검사를 재구성한 MMPI-2-RF 도구를 도입해 전문성을 높였다. MMPI-2-RF 검사 결과, 상담을 신청한 청년 중 40%가 마음건강 ‘위기군’으로 나타났다. 위기군 청년 중 절반은 의료진의 개입이 필요한 ‘고위기군’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을 추진해오는 과정에서 사업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그 어느 때보다 크게 느끼고 있다”며 “마음건강 상태를 과학적으로 진단하고, 상태에 따른 초기대응에 힘쓰고자 한다”고 전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