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방구석

“다음 생은 차라리 안태어 날래요”… 스스로를 가두는 취준생

김희연(가명·24세)씨는 7개월 차 ‘은둔형 외톨이’다. 벌써 6개월째 집 밖으로 두문불출이다. 김씨가 세상과 소통했던 마지막 시간은 지난 4월 회사를 퇴사하기 전이다. 김씨를 이렇게 만든 것은 다름아닌 그녀를 둘러싼 환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회사 재정이 악화돼 퇴사를 하고 난 이후 자연스럽게 집 안에만 있게 됐다. 재취업을 위해 여러 곳에 이력서도 냈지만 실패의 쓴 맛만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