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브라우징 태그

와인

와인 살때 와인샵 아닌 여기로…홈술 열풍에 와인시장 나홀로 성장

와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유행이 된 ‘홈술템’ 주력 주종으로 부상하면서 수입금액이 맥주마저 제쳤다.  와인바나 와인샵이 아닌 편의점 판매 와인이 와인 대중화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집에서 가까워 구매하기 쉬운데다 대량 구매로 품질에 비해 가격은 낮춘 덕이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의 편의점 와인 매출이…

“술도 직접 만들어 먹어요”…홈술의 진화

수년전부터 유행한 혼술(혼자 술 마시기) 문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더욱 진화 중이다. 외부에서 사람들과 만나는 일이 제한적이다보니 혼자 집에서 술을 먹는 ‘홈술’이 대세로 떠올랐다. 대부분 술자리가 지인, 동료들과 함께하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갑갑한 일상 속의 힐링이자 일종의 재미로…

비대면 쇼핑문화 확대… 언택트 시대에도 인터넷에서 못 사는 ‘이것’?

직장인 A씨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술집 이용이 어려워지자 평소 좋아하던 와인을 집으로 주문했다. 문자로 원하는 와인을 주문하고 계좌이체만 하면 상품을 집에서 받을 수 있어서다. A씨는 자주 가는 안경점에서 카카오톡으로 콘택트렌즈도 주문했다. 내일이면 퇴근 후 집 앞으로 도착할 예정이다. 요즘같이 외출이 어려운 시기에 집…

전통주 대신 수입맥주…청년들이 전통주 외면하는 이유는?

최근 새로운 디자인과 독특한 맛을 가진 전통주들이 등장하며 사람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업계에서도 젊은 층의 관심을 얻기 위해 전통주에 스파클링 막걸리나 와인과 맛이 비슷한 과실주 등 소위 '퓨전 전통주'를 주력 상품으로 선보이고 있다. 하지만 정작 청년들은 전통주에 관한 관심도가 낮았다. 트렌드는…

“와인에만 소믈리에가 있나? 차(茶)에도 소믈리에가 있다!”

'소믈리에' 라고 하면 흔히 와인 맛을 감별하고 추천하는 사람만을 떠올린다. 하지만 이는 착각이다. 최근에는 각종 음식과 어울리는 와인뿐만 아니라 물, 차(茶) 등 서비스하는 음료에 따라 워터 소믈리에, 티 소믈리에 등 다양한 소믈리에들이 등장하고 있다. 스냅타임은 많은 차의 종류를 이해하고, 고객에게 어울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