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브라우징 태그

우한폐렴

[카드뉴스]코로나19 확산 스스로 막자! 면역력 높이는 방법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24일 오전 기준 760명을 넘어섰습니다. 정부도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등교와 출근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는 등 위기감이 커지고 있어요. 이제 예방하고 조심하는 것만이 살 길! ‘면역력을 높이는 것’은 실질적인 감염병…

‘코로나19’ 후폭풍… 개강연기에 울상인 대학생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국내 대학들이 줄줄이 개강을 연기하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이 대거 입국해 제한된 학교 공간에서 활동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학사일정이 불가피하게 조정되면서 대학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주말에도 강의를…

[밑줄 쫙!] 中 덮친 신종 코로나에 골병드는 한국 경제…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신종코로나 국내 환자 15명 유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어요.…

[밑줄 쫙!]포퓰리즘에 빠진 민주당vs거꾸로 가는 한국당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민주당 3호 공약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 조성하겠다” 4·15 총선을 앞두고 여야 할 것 없이…

[밑줄 쫙!] 레이저 빔! 눈만 마주쳐도 우한 폐렴 감염?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우한 폐렴이 가져온 변화들 우한 폐렴이 급속도로 확산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날로…

[카드뉴스]우한폐렴 등 감염병 확산 막으려면

스냅타임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따뜻한 설 연휴 보내셨나요? 사람들과의 접촉이 많아지는 연휴, 감염병에 대한 걱정도 클 것 같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세계 각지에서 확산중이기 때문에 예방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28일 0시를 기준으로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4515명,…

[밑줄 쫙!] 확진환자 절반이 공항 무사통과.. 우한 폐렴 공포감 커진다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전국 ‘우한 코로나’ 의심 환자 속출 중국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밑줄 쫙!]슬그머니 유료 전환? 유튜브의 꼼수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유튜브 프리미엄, 소비자 기만인가 방송통신위원회가 구글에 과징금 8억 6700만원을 부과했어요!…

[밑줄 쫙!]성전환 부사관 결국 부대로 복귀 못한다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中 ‘우한 폐렴’ 빠른 확산…미국에서도 첫 환자 발생 중국 ‘우한’ 지역을 진원지로 하는 신종…

[밑줄 쫙!] 조국 무혐의 발언에 “당신이 검사냐” 공개 항의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첫 번째/ 심재철 부장 ‘조국 불기소’ 의견 논란 최근 검찰 인사에서 '검찰의 꽃'이라고 불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