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유행

10대에서 유행하는 ‘접어먹는 사탕’ 문제 없을까?

최근 15초 분량의 짧은 영상 클립을 공유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TikTok)’에서 접어먹는 사탕이 인기다. 접어먹는 사탕을 해시태그로 단 영상들의 조회수는 170만회를 넘어섰다. 접어먹는 사탕은 시중에서 파는 젤리를 녹여 사탕 모양으로 만든 음식이다. 젤리를 전자레인지에 돌려 뜨겁게 녹인 후 비닐이나 지퍼백에 부어 굳혀 만든다. 어린이들에 인기 있는 유명 틱톡커·유튜버들이 만들면서…

미래의 ‘큰 손’ MZ세대 겨냥한 ‘숏케팅’이 뜬다

숏(short)과 마케팅(marketing)의 합성어인 '숏케팅'이 MZ세대에게 주목받고 있다. 단기간 내 화제성을 이용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일명 '치고 빠지기' 형태의 마케팅이 인스타그램 등과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유행 중이다. 단발성 콘텐츠의 인기…짧고 강렬한 것 좋아하는 MZ세대 트렌드에 민감하고 유머러스한 것을 좋아하는 MZ세대를 겨냥한 브랜드들의…

‘죽음 통해 삶을 본다’..영정사진 찍는 2030

영정사진을 찍는 2030들이 늘고 있다. 이제 막 성인이 된 스무살부터 30대 후반까지 한창 치열하게 앞만보고 달릴 그들이 죽음 앞둔 이들에게나 걸맞아 보이는 영정사진을 찍는 것이다. 얼마 전 예능 프로그램인 ‘요즘 애들’에서 20대 랩퍼 김하온도 영정사진 찍기에 도전했다. 이 때 남긴 그의 유서는 다른 젊은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했다. “나 이제 왔던 것처럼 돌아가며 발걸음엔 망설임이 없다. 다음 생엔 울창한…

‘제2의 보람이’…”회사 그만 두고 딸이랑 유튜버나 해볼까?”

'제2의 보람튜브'를 꿈꾸는 이들이 늘면서 고가의 유튜브 사교육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자녀를 '제2의 보람이'로 만들려는 부모의 욕심에 아이들이 호기심이 더해져 과열 조짐마저 보이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부모의 삐뚤어진 욕심이 오히려 아이를 망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학원에서 뭘 배우나  교육업계에 따르면 보람튜브의 75억원 빌딩 매입 뉴스 이후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성 학원의 수강생이 3배…

흑당에 흠뻑 빠진 대한민국…’허니버터칩 대란’ 데자뷰

‘여길 봐도 흑당 저길 봐도 흑당’ 최근 홍대 거리를 걷다보면 바로 드는 생각이다. 그 유명한 흑당 버블티를 위해 뜨거운 햇빛 아래 길게 줄 서서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과거에 한창 유행했던 허니버터칩이 떠오른다. 한때 허니버터칩도 마트, 편의점에서 몰래 숨겨놨다가 판매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지난 3월에 대만 흑당 버블티 브랜드인 타이거슈가가 처음 국내에 입점하면서 국내엔 또다시 '흑당돌풍'이 불고…

[카드뉴스]’매실매실하다’ 뜻은?…우리가 몰랐던 순우리말7

◇ “걔는 진짜 너무 매실매실해?!” 우리가 몰랐던 과일, 채소 이름으로 된 달달한 순우리말 7 ◇ 이 놈의 세상.. 정신체리~! 한동안 과일이름에서 착안한 말장난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중심으로 유행했었는데요. ◇ 말장난이 아닌 과일, 채소 이름으로 된 달~달한 순우리말이 있다는 사실! 그래서 스냅타임이 준비했습니다! 과일, 채소…

운동화도 아니고 슬리퍼도 아닌 ‘뮬’에 빠진 2030

“제가 스니커즈를 좋아하는데 더울 땐 신발이 답답했던 적이 많거든요. 뮬은 디자인은 스니커즈와 같지만, 뒤가 뚫려 있어 일반 스니커즈보다 더 신기가 편해 좋은 거 같아요” 회사원 박소윤(가명·24·여) 씨는 최근 2030세대에서 유행 중인 뮬의 장점에 대해 말했다. 여름이 가까워지면서 신발 시장 역시 열기를 띠고 있다. 지난 5월부터 30도에 육박하는 날들이 이어지면서 여름용 신발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카드뉴스]A형 간염, 혈액형과 관계있나?

◇“자기야! 나는 괜찮아요. 나는 B형이라서 A형 간염에 걸릴 일 없거든!” ◇최근 서울과 경기도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A형 간염이 빠르게 확산돼 포털 실시간 검색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A형 간염 증상이나 예방법까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한편 4월 29일 페이스북의 인기 페이지‘사연 읽어주는 여자’에는 사연 하나가…

스냅한컷…겨울 롱패딩

△전국이 영하권에 접어들면서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지자 ‘롱패딩’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데요. 겨울 초입에 들어선 아침 출근길, 등교하는 학생 열에 아홉은 롱패딩을 입고 있을 정도죠. 패딩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백화점 등에서 ‘완판’ 기록을 세울 정도니 그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 실감할 수 있습니다. △맹렬한 추위에 최적화했다는 점에서 활용도가 높지만 패딩 열풍 뒤에는 여러 부작용도 만만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