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브라우징 태그

의류

‘옷부터 안경까지’… 확산하는 가상 착용서비스 현주소는

패션·의류 업계가 정보통신기술(ICT) 발달에 힘입어 가상 착용(virtual fitting)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소비자가 비대면으로도 제품을 폭넓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아직까지 가상 착용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지만은 않다. 서비스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완성도에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등산복 대신 레깅스 유행이라는데…”등반사고시 위험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피해 등산인구가 증가했다. 실내생활의 답답함을 떨칠 수 있을뿐만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운동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때문이다. 최근에는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레깅스를 입고 산에 올라 인증샷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남기는 것이 유행이 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레깅스를 입은 채 등산을 하는 모습에 대한 불편함을 넘어 안전성 측면에서도 등반시 레깅스…

입고 싶은 옷 이제 빌리자! 패션 공유 플랫폼 ‘클로젯셰어’

에어비앤비와 우버, 공유 오피스 등 공유경제가 사회 각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의류 업계에서도 변화가 일고 있다. 옷을 소유의 대상으로 여겼던 기존 개념에서 벗어나 ‘소유’가 아닌 ‘사용’의 개념으로 재인식하는 것이다. 변화는 2030 세대인 젊은층을 중심으로 두드러지게 나타나면서 패션 공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구매가 아닌 공유로 클로젯셰어는 고객들의 사용하지 않는 옷과 가방으로 운영되는…

유니클로 아웃! “대체 브랜드 없을까?”

"망언 유니클로... 소비자 기만행위 분노" 소비자들이 뿔났다. 최근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의 '망언'이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는 가운데 한국 소비자를 봉으로 여긴 행동들이 곳곳에서 드러났다. 코리아 블랙 프라이데이 때 행사한 옷들 중 가격표에 스티커를 붙여 더 비싸게 판 것. 거기에 제조 연월도 1년도 넘는 제품이어서 소비자들의 분노를 샀다. 이외에도 한국은 일본보다 유니클로 가격이 평균적으로 30% 이상…

‘무신사’ 성공의 양면성… 광고 논란에 품질 문제까지

무신사는 백화점보다는 조금 저렴한 가격으로 브랜드 제품을 좋아하는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무신사는 1020세대에게 큰 지지를 받으며 성장했다. 무신사는 10~20대에게 제품에 대한 정보를 감성적으로 전달하고, 고객의 후기를 재구성해서 마케팅에 활용한다. 실시간으로 판매되는 브랜드의 순위를 상단에 노출해서 고객이 궁금한 것을 바로 알려주는 영민함이 돋보인다. 무신사의 매출액은 4500억 원에 달하며 1조 원의 매출을…

“유명해서 믿고 구매했는데…” 온라인 쇼핑몰 피해 속수무책

“요새 서비스 품질에 대해서는 쉽게 생각하는 쇼핑몰들이 많아진 것 같아요. 나름대로 유명한 쇼핑몰이라서 믿고 주문을 했는데 배송도 안 되고 연락도 받지 않는 일이 계속되니까 믿고 주문해도 되나 불안하고 돈 날리는 건 아닐까 걱정도 돼요.”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3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총 11조 1953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조 7591억원 증가했다. 소비자들이 점점 온라인을 통해 상품을 구입하는 추세다.…

‘신촌 화장품·홍대 옷’…상권이 변한다

명동 임대료 감당 못한 화장품 매장, 이대 앞 몰려 ‘경의 중앙선 홍대입구역’ 복합역사 개장…패션 업종 성장세 서울 신촌에서는 뷰티 업종이, 홍대 주변은 패션 업종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 증가와 치솟는 임대료 등으로 이들 상권도 빠르게 변하고 있다. 15일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각 연도의 상반기(1~6월) 카드 이용금액을 조사한 결과 거리상으로는…

“붕어빵 스펙쌓기 만으로는 성공 못하죠”

시현진(26·남)씨는 2018년 스트릿·캐주얼 의류 브랜드 ‘PARODY’를 설립했다. ‘2012 솔로대첩’에서 핫팩을 팔던 장사꾼이 창업의 꿈을 이루고 대표가 됐다. ‘PARODY’는 론칭 후 한달이 채 지나기 전에 스타일쉐어 외 5개의 유명 온라인숍에 입점했다. 대학 시절 그는 서울 강남이나 노량진에서 성공을 찾고 싶지 않았다. ‘토익을 공부하거나 자원봉사를 하는 대신, 세계를 누비며 영어로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