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 국민 요구와 괴리 커”

정부의 미세먼지 원인 분석 모호하다고 느껴
“지역·시간대 미세먼지 배출 특성 활용 필요”

0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가 뿌옇다.(사진=연합뉴스)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은 국민이 바라는 미세먼지 대책과 괴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김정해 한국행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수단의 활용 및 개선 방안’ 연구에서 “정부의 미세먼지 원인 분석이 모호하다고 느껴 국민은 정확한 미세먼지 발생원인과 경보체계 등을 원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미세먼지 발생원인 및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원인 파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연구에 의하면 국민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 1순위로 ‘미세먼지 발생원인 실태조사·경보체계 마련’(44.5%)을 꼽았다. 이어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한 검사, 감독 및 기준신설·강화’(30.7%)가 뒤를 이었다.

대부분의 미세먼지 발생 원인이 중국에 있는지 우리나라 내부에 있는지도 연구기관마다 다른 발표를 내놓고 있어 혼란을 가중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지난 2017년 1월 미세먼지의 70%가 중국 등에서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반면 지난해 2월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지속되는 공기 정체로 국내 오염비중이 커지면서 57%였던 중국발 오염물질이 38%로 떨어졌다는 분석결과를 제시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 국민이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원인과 제대로 된 측정정보를 잘 알려달라는 요구를 가진 만큼 대기오염측정망 설치와 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신뢰할 만한 예·경보제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세먼지의 정확한 측정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국민이 납득 가능한 위치에 측정소를 설치하는 문제 등이 이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정헌 건국대 융합인재학부 교수는 “정부가 미세먼지 예·경보제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인공위성 등 다양한 정보를 예보에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정부는 자동차 등 도로 이동오염원, 제조업체 연소 등 배출원별로 1년 단위의 배출량을 측정해 미세먼지 예·경보제의 정보로 활용한다. 도로 이동오염원의 연간 배출량이 1만여톤이면 시간당 미세먼지 배출량을 환산하기 위해 연간 배출량을 8760(1년 8760시간)으로 나누는 식이다.

우 교수는 지역과 시간대 등에 따라 차량과 난방 등 미세먼지 발생량이 변하기 때문에 이러한 요소를 적용해 정확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장영기 수원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는 “지역별로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의 구성이 달라서 지역의 배출특성을 고려한 대기오염 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