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미국 청소년 뒤흔든 주식투자 앱, 우리나라엔 없는 이유[이앱!]

12ÀÏ ¼­¿ï ¼­Ãʱ¸ ºø½æ °í°´¼¾ÅÍ Àü±¤ÆÇ¿¡ ºñÆ®ÄÚÀÎ µî °¡»óÀÚ»êÀÇ Â÷Æ®°¡ Ç¥½ÃµÇ°í ÀÖ´Ù. ÃÖ±Ù Çѱ¹ ºí·ÏüÀÎ ±â¾÷ Å×¶ó°¡ ¹ßÇàÇÏ´Â ½ºÅ×À̺íÄÚÀÎ 'Å׶ó'°¡ »çÈê° ¹«³ÊÁö¸é¼­ ÀÚ¸ÅÄÚÀΰÝÀÎ '·ç³ª' ¿ª½Ã 5¿ùÃÊ ´ëºñ 95%¿¡ °¡±î¿î Æø¶ôÀÌ À̾îÁö°í ÀÖ´Ù. 2022.5.12/´º½º1

 

이앱!은

모든 일상을 휴대폰과 함께하는 MZ세대에게 신기하고 흥미로운 어플리케이션(앱)을 소개해드립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뉴스1)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최근에는 국내 증시가 처참할 정도로 하락하고 있지만, 지난해까지만 해도 주식 열풍이 있었습니다. 특히 미성년자들의 주식 계좌 개설이 폭증하고 있는데요. 2020년도에만 새롭게 만들어진 미성년자 주식 계좌가 47만5399개(금융감독원 집계)였습니다.

미성년자 주식 계좌가 늘어나는 건 청소년들의 금융 관심이 높아진 것도 있겠지만, 부모님들이 자녀에게 재테크 교육을 시키기 위한 것도 있는데요. 미국에서는 청소년들이 쉽게 주식 투자를 배우면서도 학부모들이 ‘관리’할 수 있는 청소년 주식 투자 앱 블룸(Bloom)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한국계 미국인 대학생인 소니 모(Sonny Mo)가 친구들과 함께 개발한 앱입니다.

지난 2020년 설립된 블룸은 시작부터 330만 달러(한화 약 43억)의 투자금을 유치하는 ‘히트’를 쳤습니다. 미 포브스가 선청한 최고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Y콤비네이터’의 투자도 받았습니다.

(사진=블룸(Bloom) 홈페이지 캡쳐)

 

부모님 통제 아래 미성년자 주식 투자 가능

 

원래대로라면 미국에서는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는 투자 계좌를 가질 수 없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CBA(Custodial Brokerage Account)’ 계좌를 만들면 아이의 명의로 투자 계좌를 가질 수 있습니다. 이 CBA는 부모가 관리하지만, 명의는 아이 것이어서 성년이 되면 자신이 스스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블룸 역시 이 CBA를 기반으로 청소년들이 주식 투자를 할 수 있게 설계됐습니다. 부모님과 청소년이 함께 블룸에 가입하고, 부모님이 아이의 은행계좌를 연결해주면 투자 준비는 끝입니다. 자녀들은 미국 주식이나 인덱스 펀드(ETF)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블룸이 인기를 얻은 또 하나의 핵심 설계는 ‘부모님의 개입’입니다. 부모님은 자녀가 주식을 거래할 때 허락하거나 거부할 수 있습니다. 너무 위험한 투자는 부모님 선에서 ‘컷’ 되는 겁니다. 또한 변동성이 큰 시장 등 특정 증권 유형에 대해 투자를 하지 못하도록 막아둘 수도 있습니다.

청소년들을 위한 쉽고 재미있는 주식 공부 프로그램도 블룸의 장점입니다. 처음 주식을 접하는 청소년들에게 16개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틱톡이나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주식 투자에 대한 토막 지식도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블룸(Bloom) 틱톡 페이지 캡쳐)

 

우리나라는 왜 청소년 투자 앱 없나

 

우리나라에서는 부모님이 직접 은행으로 가서 자녀의 주식계좌를 만들어줘야 미성년자의 주식 투자가 가능합니다. 가족관계증명서, 신분증, 자녀의 도장 등 서류를 제출하면 만들 수 있고, 자녀는 직접 증권사 앱을 설치해서 투자해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블룸처럼 온라인으로 미성년자가 주식 계좌를 만들 수 없습니다. 금융위원회에서 미성년자의 비대면 계좌 개설에 대한 마땅한 해석을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말 토스증권이 미성년자의 증권 계좌 개설을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도했다가 금융위원회의 저지를 받고 무산된 바 있습니다. 당시 금융 당국에서는 법률적 검토가 더 필요하다며 서비스를 막았는데, 반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별다른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비대면 계좌 개설이 어렵기 때문에 부모님이 투자를 제한할 수 있거나, 앱 내에서 주식 공부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도 개발되지 않았습니다.

일각에서는 미성년자의 비대면 증권 계좌가 허용되면, 증권사에서 앞다퉈 비슷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우려하기도 합니다. 주식 투자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청소년들이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먼저 마련되어야 한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댓글
Loading...